해사도서: 해양 조선
수험서: 해기사 해경 기사
해사도서: 개론 항해 기관
해기사 급수별
1.2급 항해사
3급 항해사
4.5급 항해사
6급 항해사
1.2급 기관사
3급 기관사
4.5급 기관사
6급 기관사
소형선박조종사
동력수상레저조종
도선사
해양경찰
기관술
항해술
해사법규
해사영어
해양경찰학개론
선박일반
지도: 국내외 지도 지구본
국내지도: 시도별 지번도
외국지도: 세계지도 대륙별
지번도: 시군별 구별
코팅지도: 세계지도 시도별
액자지도: 세계지도 시도별
등산: 등산지도 산행지
낚시
국내여행: 도시-테마별
해외여행: 나라별
고지도
지구본(지구의) 국내외 제품
국내제품: 조명 별자리
수입제품: 조명 입체
테마도서
대한민국 법령시리즈
부산의책
문학
인문사회
아동
어학
기술
예술
실용
독립출판

고객센터 운영시간안내
평일 AM 9:30 - PM 9:00
토/일 AM 9:30 - PM 8:00
연중무휴(설,추석 하루 제외)
국민은행
조준형문우당서점
101401-04-108505
어류 포스터 액자,수산물 포스터 액자 수험정보센터 지도센터 책구해주세요. 지번도 편집,제작코팅 액자

끄적끄적 그림일기 -부의 취미 생활 1(독립출판)
판매가격 : 12,000
소비자가격 : 12,000
적립금 :100
상품상태 :신상품
제품코드 :9791197251207
저자/지은이 :어진바다
출판사 :별아래어진바다 [출판사바로가기]
출시일 :2020-12-01
구매수량 :
총 금액 :

152페이지  138mmx180mm


평범하게 끄적인 일기와 그림입니다.

 

사소하고 평범한 일상이기에 누구나 공감이 되고 그 공감이 위로로 이어지길 바라봅니다.

 


*목차

나의 이야기-마음에도 눈이 내린다 11
함박눈 12
마음에도 눈이 내린다 14
밤, 별 16
자기소개서 18
닮고 싶은 고요함 20
여유 25
타인의 삶 28
요가 30
가을비 32
유치원 졸업식 36
청개구리 38
대화 40
사연事緣 42
하얀 겨울의 성탄 44
흉 48
한여름 밤의 꿈 49
그 시기는 그렇게 막을 내렸다 52

그의 이야기-작은 숲에서 성장하다 59
소년 소녀 60
반쪽 63
인터넷 검색 66
서로의 눈이 되는 만남 68
우리만의 작은 숲 70
상상 73
노래 실력 74
달이 참 아름답네요 76
따뜻한 귀가 78
사랑 84

가족 이야기-여전히 숨결이 따숩다 89
떠돌이 여행가 90
대관령 93
마라토너의 청춘 98
하고 싶었던 말 102
언니 10
할아버지 105
전성기, 빛나는 시절 108
빨간 점과 엄마 112

친구 이야기-다정했던 널 위로하다 119
모기 20방 120
리셋 여행 123
변화를 인정하는 것 126
한강의 수다 132
연꽃 133
젊음은 달고 반짝였지 136
굼뜬 위로 140
빗물에 우산을 씌웠다 142

책 속으로
마음에도 눈이 내린다(14p)
비는 투덕투덕 창문에 부딪히는 소리라도 내는데,
눈은 도통 소리가 없다.

그래서 눈이 내린다는 걸 보통은 늦게 알아차린다.

쌓인 눈을 바라보자면 도로 위에, 나무 위에, 꽃잎 위에,
저 멀리 산등성이에.
그렇게 온 세상에 이리 쌓여있을 것만 같다.

눈 쌓인 풍경을 조용히 바라보면
마음 속에도 흰 눈과 같은 무언가가 소리 없이 내린다.


리셋 여행(123~124p)
“나, 다시 시작하고 싶다.”
“그렇게 하자. 우리 그렇게, 지워야 할 것 버리고 오자.”

해를 등지고, 그림자를 앞세워 달렸다.
해가 지니 모래사장에 발이 닿았다.

둥그렇게 휜 바위벽과 텐트는 바람을 막아주고
모닥불은 온기를 붙잡아주었다.
바위는 우뚝했고 연기는 정처 없이 떠돌았다.

별과 우리는 서로를 바라보았다.
별들은 우리를 지켜보았고, 우리는 별들을 동경했다.

바다는 파도를 뱉어내고, 다시 집어삼켰다.
파도와 장작불 타는 소리만이 다녀갔다.
모닥불 속 장작들은 장미처럼 일렁이며 반짝였다.

바다와 하늘이 어두운 만큼, 그만큼 별이 빛났다.
그만큼 밤은 바다와 하늘을 까맣게 만들어버렸다.

떠나보내야 할 혹은 버려서 잊고 싶은 것들을 모닥불 속에 구겨 넣었다.
지워질 것들이 담긴 종이는 불 속에서 눈물처럼 녹아내렸다.

사라져가려는 불을 붙잡고 밤새 불씨를 살렸다.

불씨를 살리고 살리다 보니,
태초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사그라들지 않은 불덩이가 바다 저편에서 떠올랐다.
붙들고 있는 불씨 이제 접으라고.
나 여기, 한 번도 꺼지지 않아 오늘도 너를 맞으러 왔노라고.

일출은 느려서 자세하고 정직했다.
바다와 하늘은 천천히 변했고
별이 사라진 자리에 바닷물과 태양이 빛났다.

태양과 모닥불은 그렇게 비밀을 나눠 가졌고
태양빛은 곧 세상을 압도해,
새로운 우리 인생을 치받았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일입니다. (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하며 일부 품절도서, 발주중 상품의 경우 배송이 늦어질 수 있으니 발주가능상품인지 확인이 필요할 경우 매장이나 문의를 통해 먼저 확인후 주문바랍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신발의 경우, 실외에서 착화하였거나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제화 중 개별 주문제작상품(굽높이,발볼,사이즈 변경)의 경우에는 제작완료, 인수 후에는 교환/반품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

주소 : 부산광역시 중구 해관로 41-1 문우당서점 | 사업자번호: 602-08-87380
상호 : 문우당서점 (통판신고 : 제2011-부산중구-0030호)| 대표 : 조준형 | 개인정보관리 : 김상훈
전화번호(대표) : 051-241-5555 | 팩스번호 : 051-245-1187 | 메일 : mwdangbook@hanmail.net
Copyright ⓒ munbook.com All rights reserved